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서귀포시-제주유나이티드FC 연고 연장 합의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제주유나이티드FC가 연고이전 제한기간을 3년 연장 협약으로 지속적인 인연을 맺기로 했다.

6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지난 1월 31일자로 연고 협약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최근 연고이전 제한기간 연장을 위한 재협약(2021년 2월 1일)을 체결, 타 지역 연고지 이전에 대한 오해가 말끔히 정리됐다.

주요 협약 내용을 보면 서귀포시는 제주유나이티드 FC에 천연잔디구장(구단전용) 2면을 구단에 위탁하고, 제주월드컵경기장도 올해 구단에 위탁하여 제주FC가 상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서귀포시는 또한 제주FC가 구단 수익사업을 위해 제주 월드컵경기장 주변 부지 및 시설 등을 사용할 경우 규정에 허용 범위 안에서 적극 지원을 약속했고, 구단 또한 홈경기 80% 이상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르기로 합의했다.

또 입장료 수입 10%를 제주특별자치도로 지급하고, 월드컵 경기장에 한하여 경기 개최에 소요되는 제반비용(경기장 청소용역비 등)은 제주FC가 부담하기로 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제주유나이티드FC의 연고지 계약이 3년간 연장되어 제주월드컵 경기장의 활용도 및 이용률 증가에 한층 더 기대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