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미 EPA, ‘클린디젤 프로젝트’에 130만 달러 지원디젤배출가스저감법 통해 대기 질, 보건수준 향상 및 친환경 일자리 창출

[환경일보]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미국 북서부와 알래스카 지역의 디젤 배출가스 저감 프로젝트에 130만 달러를 지원한다. EPA는 디젤 배출가스 저감법(DERA: Diesel Emissions Reduction Act)을 통해 청정디젤기술을 지원함으로써 대기의 질과 보건수준 향상, 혁신과 친환경 일자리 창출을 꾀하고 있다.

EPA는 지난 5일(현지시각) DERA 지원 프로그램 일환으로 알래스카에너지공사(AEA)에 약 33.5만 달러, 아이다호주 환경품질국에 약 34만 달러, 오리건주 환경품질국에 약 35.5만 달러, 워싱턴주 생태부에 약 24.9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EPA는 디젤 배출가스 저감법(DERA)을 통해 청정디젤기술을 지원함으로써 대기의 질과 보건수준 향상, 혁신과 친환경 일자리 창출을 꾀하고 있다.

DERA는 노후화한 디젤엔진의 환경위협에 대한 자각을 바탕으로 2005년 에너지정책법안의 일부로서 마련됐다. 지원 프로그램 운영은 민관협력체인 EPA 서부연안협력기구(WCC)가 맡고 있다. 위 법 조항에 의거해 자금 책정액의 70%는 EPA 또는 CARB(캘리포니아 대기위원회)가 인증한 기술에 융자나 리베이트 형식으로 배분되고, 나머지 30%는 클린디젤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행정구역에 기초자금을 지원하는 형태로 돼 있다.

한편, EPA는 지난 한 해 DERA 프로그램을 통해 10개 주 수혜기관에 1250만 달러에 달하는 지원금을 제공했다. 이 자금은 트럭, 버스와 같은 차량뿐 아니라 농업과 항만장비 등 대규모 디젤가스 배출원의 배출량을 저감하는 프로젝트에 사용할 목적으로 지원됐으며, 이를 통해 중대형 디젤엔진에서 배출되는 3000톤 이상의 이산화질소와 200톤의 미세먼지를 저감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EPA는 밝혔다.


* 자료출처
https://www.epa.gov/newsreleases/epa-provides-13-million-states-diesel-reduction-efforts

진새봄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새봄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