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냉동만두 섭취 시 포화지방·나트륨 주의일부 제품에서 실제 함량이 표시기준 허용오차범위 초과

[환경일보] 최근 1~2인 가구 및 혼밥, 혼술족의 증가로 냉동만두 판매가 늘어나고 있으며, 다양한 맛의 냉동만두가 출시되고 있는 가운데 영양과 안전성에 대한 정보는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소비자시민모임(회장 김자혜)이 시중에 판매하는 17개 냉동만두을 검사한 결과 4개 제품은 나트륨, 당류, 콜레스테롤 등의 영양성분 실제 함량이 표시기준에서 정한 오차범위를 초과했다.

<자료제공=소비자시민모임>

‘신 비비고 새우왕교자’와 ‘대림선 왕교자’는 콜레스테롤이, ‘오뚜기 옛날 김치왕교자’는 당류 함량이 허용오차 범위를 넘었다.

롯데마트 PB브랜드인 ‘온리프라이스 속을 꽉 채운 왕교자만두’는 나트륨 함량이 표시기준에서 정한 허용오차 범위를 넘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에 따르면 나트륨・당류・콜레스테롤의 실제 측정값은 제품 표시량의 120% 미만이어야 한다.

냉동만두 17개 제품의 200g당(1회 평균 섭취량인 만두 5~6개) 평균 포화지방 함량은 6.53g으로 1일 영양성분기준치(15g)의 44%, 평균 나트륨 함량은 658.48㎎으로 1일 영양성분기준치(2000㎎)의 33% 수준이었다.

특히 포화지방 함량이 높은 상위 6개 제품은 200g당 포화지방 함량이 1일 영양성분기준치의 50~61%에 달했다.

소비자는 이보다 많은 양의 냉동만두를 섭취하거나 만둣국 등의 요리로 먹는 경우 더 많은 포화지방 및 나트륨을 섭취할 수 있으므로 1일 영양성분기준치를 고려한 섭취량 조절 및 조리방법이 필요하다.

냉동만두 제품별 포화지방 함량 검사결과(왼쪽)와 나트륨 함량 검사결과 <자료제공=소비자시민모임>

17개 제품별 200g당 나트륨 함량은 488.51~768.17㎎(최대 1.6배), 포화지방 함량은 3.80~9.20g(최대 2.4배), 당류 함량은 2.21~9.61g(최대 4.3배)으로 나타났다.

특히 만두 종류별 비교결과 나트륨 함량은 새우만두와 김치만두, 포화지방 함량은 고기만두, 당류 함량은 갈비만두가 높았다.

한편 시험대상 전 제품이 세균수 기준에 적합했고고, 식품첨가물인 사카린나트륨은 검출되지 않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미래이슈 및 기술전망 연구’ 심포지엄 개최
‘깨끗한 학교 실내공기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
[포토] 제5회 과총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Ⅰ 개최
[포토] 한국갈등학회 동계학술대회
[포토]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