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설 연휴, 대체로 맑은 날씨연휴 전날 14일엔 따뜻하고, 15일부터는 평년 기온

[환경일보] 이번 설에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이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보여 귀향길이 순조로울 전망이다.

연휴 전날인 14일(수)에는 북쪽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고, 강원영서와 내륙 일부에서는 오전에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강원도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전국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 전망이다.

설연휴인 15일(목)부터 17일(토)까지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16일(금) 설을 포함한 연휴기간(15일(목)~ 17일(토))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은 날씨가 되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16일(금) 한반도 주변 기압계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일)은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많겠으며,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제주도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 하루 전 14일(수)은 남고북저의 기압 배치로 남서~서풍이 불어 평년보다 높은 기온분포를 보일 전망이다.

15일(목)~18일(일)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평년과 비슷하겠으며, 내륙지역에서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 기간 전국 기온 전망 <자료제공=기상청>

14일 평창에는 다소 많은 눈

14일(수) 평창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전에 다소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가능성이 있으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15일(목)~17일(토)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고, 18일(일)은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14일(수)에는 남서~서풍기류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높지만,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떨어지면서 추울 것으로 보인다.

15일(목)~18일(일)은 아침최저기온이 –10도 내외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고, 낮 기온은 1~3도의 분포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분포를 보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미래이슈 및 기술전망 연구’ 심포지엄 개최
‘깨끗한 학교 실내공기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
[포토] 제5회 과총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Ⅰ 개최
[포토] 한국갈등학회 동계학술대회
[포토]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