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산림청, 18년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부과단가 고시부과단가 개별공시지가 1% 반영 올해 82억 증가 예상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산지관리법 제19조에 따라 ‘2018년도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부과단가’를 최근 고시했다. 산지 전용 허가를 받을 때 부담하는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부담금에 산지가격이 반영된다고 13일 밝혔다.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단위면적당 부과단가는 준보전산지 4480원/㎡, 보전산지 5820원/㎡, 산지전용제한지역 8960원/㎡의 금액에 개별공시지가의 1%를 합산한 금액으로 개별공시지가의 반영 최고액은 4480원/㎡ 이내이다.

개정 부과기준에 따라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부담금은 지난해 1637억 원에서 올해 약 82억 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단위면적당 단가는 산림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병암 산림복지국장은 “대체산림자원조성비는 공익적 기능이 강한 산림을 불가피하게 개발할 경우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산림을 조성하기 위해 필요한 비용을 원인자가 부담하는 것이며, 산지를 다른 용도로 개발하려는 사람은 반드시 납부의무를 지켜야한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보완, 쟁점을 논하다!'토론회 개최
[포토] ‘2018년도 전문 언론매체 기자간담회’ 개최
‘촛불 정부 1년, 환경정책 성과와 과제’ 토론회 개최
[포토] '소비자 측면에서 본 헌법개정안' 토론회 개최
제1회 액트(ACT)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