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다스 소송비 대납, 다스 측 변호인 선임비를 삼성전자가 대납한 정황을 포착

15일, 검찰이 다스(DAS)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첨수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이 전 부회장을 뇌물 혐의 피의자로 15일 오전 10시 소환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다스는 주가조작 사건으로 논란이 된 BBK에 투자했다가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하게 되자 미국에서 김경준 전 BBK대표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검찰은 다스 관련 수사 과정에서 이 소송을 진행한 다스 측 변호인 선임비를 삼성전자가 대납한 정황을 포착했다.

한편 검찰은 자동차부품회사 다스와 삼성이 아무런 관계가 없음에도 변호사비를 지원한 배경에는 이 전 대통령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아이모 타이팔레, 핀란드 실내공기질 관리 사례 발표
[포토] 닐 브래킨 대표, 인공강우 활용한 대기질 개선 방안 발표
[포토] 데이빗 델렌 교수, 미국 미세먼지관리 우수 사례 발표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의 특별강연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 특별강연 진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