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위·공판장 경매·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검사 강화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 추진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안전한 수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동물용의약품 등 유해물질에 대한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을 오는 3월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은 수산물 생산단계에서 문제가 될 수 있는 위해요소 잔류검사를 통해 위해수산물의 출하·유통을 차단하는 프로그램으로서 매년 정부가 안전관리개선 계획을 수립·시행하게 된다.

올해에는 위·공판장에서 경매·유통되는 다소비·생산 수산물 18품목(540건)을 대상으로 동물용의약품 등 유해물질 27종의 잔류물질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잔류물질검사 결과 기준초과 검출된 수산물은 유통제한(출하제한) 후 확인검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고 오염 원인조사도 병행해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를 통해 양식장 내 항생제 오·남용 등이 사전 차단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양수산부, 시·도 등과 협업을 통해 수산물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아이모 타이팔레, 핀란드 실내공기질 관리 사례 발표
[포토] 닐 브래킨 대표, 인공강우 활용한 대기질 개선 방안 발표
[포토] 데이빗 델렌 교수, 미국 미세먼지관리 우수 사례 발표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의 특별강연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 특별강연 진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