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농진청, 보온‧습기 신경 쓰고 피복재 관리 필요환절기 시설작물 환경관리법 소개
곡부 그늘지는 현상을 줄일 수 있도록 조치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환절기 시설재배 농가에서 필요한 고품질 작물 안정생산을 위한 시설환경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환절기에는 여름철보다 시설 내부로 유입되는 햇빛양이 부족하고 야간온도는 낮으며 상대습도는 높아 작물 재배에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어려움이 많다.

특히 3월 이후에는 낮 동안 환기를 해야 할 정도로 시설 내부의 기온은 상승하지만 밤에는 기온이 낮아져서 각종 생리장해가 발생하기 쉬운 재배조건이 된다.

이에 보온력이 우수한 다겹보온커튼을 설치하고, 낮 동안에는 온실 내부로 일사량이 많이 유입될 수 있도록 피복재를 관리하며 환기를 통해 습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겹보온커튼이 습기를 많이 흡수하면 보온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일몰 2∼3시간 전에 강제 환기를 실시해 내부 습기를 내보낸다.

심할 경우에는 야간에 제습장치를 가동하거나 난방장치를 가동해 시설내부 온도를 1∼2℃ 높여 주는 것도 필요하다. 보온커튼이 설치된 온실에서 커튼의 윗부분과 아랫부분 간에는 온도가 6∼8℃ 이상 차이가 난다. 재배온실의 기온이 충분히 올라가지 않은 상태에서 커튼을 열어주면 윗부분에 정체되어 있는 냉기로 인해 작물은 저온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따라서 일출 후 1시간 이상 경과한 후 시설 내부온도가 충분히 상승된 시점에 커튼을 열어줘야 한다. 일출 후 30분∼1시간 예비가온을 하면 빠른 시간에 생육적온으로 상승시킬 수 있어 작물 재배에 매우 효과적이다.

3월 이후에는 황사와 미세먼지로 인해 햇빛이 차단돼 농작물의 성장이 저해되는데 이는 작물 수량과 품질 저하를 초래해 농가 소득감소에도 영향을 미친다. 피복재는 일정한 기간이 지나면 먼지 등 이물질이 붙어 투광률이 떨어지기 때문에 세척해 주는 것이 좋다.

피복재 세척은 농가에서 보유하고 있는 동력분무기를 이용해 피복자재별 적절한 세제를 물에 희석해 뿌리면 된다. 또한 비닐하우스 피복재는 기존에 많이 사용하는 자재인 폴리에틸렌(PE), 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EVA)보다 광투과율이 높은 폴리오레핀(PO)계 필름이 4∼5년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2중 피복할 경우 내부 피복재는 폴리염화비닐(PVC)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시설원예연구소 이재한 농업연구사는 “시설재배 온실에 설치되어 있는 각종 환경조절 장치의 이용방법 개선과 에너지 절감을 통해서 농가 소득을 증대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