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낙동강 상주보 개방… 모래톱 경관 기대소폭의 개방으로도 하상 변화와 경관복원 가능성 관찰

[환경일보] 정부는 3월9일 오후 2시를 기해 낙동강 상주보를 지하수 이용에 영향이 없는 수준까지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방은 올해 말 보별 처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그간 개방하지 않았던 낙동강 상류의 보를 영농기 전까지 개방해 영향을 관찰(모니터링)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3월9일 오후 2시부터 보를 개방해 관리수위에서 목표수위(지하수 제약 수위)까지 수위를 낮추고(해발 47m→45.3m), 약 8일간 수위를 유지하면서 개방 영향을 모니터링한 후 4월 초 양수장 가동 전에 수위를 회복하는 일정으로 진행한다.

상주보 수위저하 및 회복 일정 <자료제공=환경부>

상주보는 낙동강 8개 보 중 가장 상류에 있기 때문에 다른 보의 영향을 받지 않는 등 보 개방으로 인한 변화를 관찰하기에 적합한 곳으로 평가된다.

또한 4대강 사업 당시 준설량이 많지 않아 소폭의 개방으로도 모래톱 노출 등 하상 변화와 경관 복원 가능성을 관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상주보 주변지역에 지하수를 이용한 시설재배 농가가 적고, 비영농기에 개방을 시작해 양수장 가동 전에 수위를 회복하기 때문에 영농에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주변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점진적‧단계적으로 수위를 낮추면서 신중히 개방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46차 환경리더스 포럼 개최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 국민 대토론회’ 개최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 제4차 전체회의
'한국 해양보호구역의 현황과 미래' 토론회 개최
‘2002, 다시' 2018 러시아월드컵 이대 거리응원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