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학교 텃밭’으로 식생활 교육까지 챙긴다농촌진흥청, 팜투테이블 식생활 교육 프로그램 개발

[환경일보] 김민혜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중학생들이 학교 텃밭정원에서 직접 기르고 수확한 제철 농산물을 활용해 식생활 교육을 할 수 있는 ‘그린 푸드(Green Food)’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린푸드(Green Food)' 녹색 식생활 교육 프로그램 안내 <자료제공=농촌진흥청>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이 프로그램은 식물 기르기와 활동에 기반을 두고 융합인재교육(STEAM;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Art, Mathematics)과 연계해 개발했다.

팜투테이블 식생활 교육 프로그램 관련 개발 매뉴얼 ①그린푸드

‘그린 푸드’ 프로그램은 학교 텃밭과 가사 실습실에서 할 수 있는 원예‧요리활동 중심으로 학기별 9회기씩 총 18회기로 구성돼 있다.

▷새싹채소 먹고 으쌰! ▷도전! 김치 담그기 ▷너를 먹으면 다이어트가 된다 ▷가을 텃밭정원 정리 및 준비하기 ▷나만의 텃밭정원을 꿈꾸다 ▷생강은 향으로 기억된다 ▷우리는 축제에 간다! 등의 내용이 준비돼 있어, 학생들은 텃밭정원 디자인, 식물심기, 관리, 수확 등의 원예활동과 요리활동을 직접하며 식생활, 음식문화 등을 배우게 된다.

프로그램에는 지도자가 식생활 교육 활동을 직접 이끌어갈 수 있도록 지침서, 시청각 자료와 학생들이 수업 과정에서 직접 작성하는 활동지가 포함돼 있다. 지난해 전라중학교에 이 프로그램을 적용한 결과, 참여한 학생들은 참여하지 않은 학생들보다 식사 전후 감사 표현, 음식에 대한 고마움, 식사 자세 등 식사예절이 향상되는 성과를 거뒀다.

팜투테이블 식생활 교육 프로그램 관련 개발 매뉴얼 ②그린셰프

또한, 농촌진흥청은 제철에 수확한 작물로 요리하는 방법을 담은 ‘그린셰프’ Ⅰ권(봄・여름)과 Ⅱ권(가을・겨울)을 펼쳐냈다. 이 역시 식생활 교육 프로그램으로 제철 농산물에 대해 이해하고 우리나라의 전통 음식에 대해 학습할 수 있다.

팜투테이블 식생활 교육프로그램은 농촌진흥청에서 운영하는 ‘농사로’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다. 교재는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 도시농업과 정순진 농업연구사는 “개발된 프로그램과 교재를 활용해 학교 텃밭을 해봄으로써 학생들의 건전한 식생활 가치와 우리나라 음식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김민혜 기자  clar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 제4차 전체회의
'한국 해양보호구역의 현황과 미래'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 안착을 위한 정책토론회
[포토] ‘제6회 국민생활과학기술포럼’ 개최
‘DMZ, 평화와 생명을 아우르는' PLZ 페스티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블록체인과 탄소금융[기고] 블록체인과 탄소금융
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임명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임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