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서울시 ‘유아숲체험원’ 12일 동시 개장남산공원, 삼청공원 등 서울시 내 유아숲체험원 47개소 일제히 개장
서대문구 인왕산 유아숲체험원에서 밧줄놀이를 하고 있는 어린이들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민혜 기자 = 서울시는 남산공원, 삼청공원 등에 조성한 유아숲체험원 47개소를 3월12일, 동시에 개장했다.

유아숲체험원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일률적이고 정형화된 실내 교육에서 벗어나, 날씨에 상관없이 가까운 숲(유아숲체험원)으로 나가 아이들이 숲 속의 모든 자연물을 장난감 삼아 자연 속에서 직접 체험하고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다지는 숲체험의 장이다.

이용대상은 ▷연간 사전신청으로 유아숲을 정기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어린이집・유치원(정기이용기관)과 ▷유아숲체험원을 이용하지 않는 어린이집・유치원에 다니는 유아를 둔 일반 가정, 즉 ‘개인’ 으로 구분된다.

올해 서울시 내 유아숲체험원을 이용하고자 연간 사전신청을 마친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506곳에 달한다. 이 기관들은 매주 정해진 시간에 인근 유아숲체험원에서 상주하는 유아숲지도사와 함께 숲체험을 할 수 있다.

유아숲을 이용하지 않는 어린이집·유치원에 다니는 유아들도 유아숲을 이용할 수 있다. 별도의 사전신청이나 비용 없이 평일 또는 주말에 가까운 유아숲체험원을 방문해 부모와 아이들이 자유롭게 숲체험을 하면 된다. 하지만 평일의 경우,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어린이집·유치원생들과 겹칠 수 있으니, 한적한 주말시간을 활용하는 것도 추천한다.

서울시 유아숲체험원 위치도

숲체험의 효과는 이미 국내‧외 연구를 통해 입증된 바 있다. 산림청 조사에 따르면 숲체험 전후로 학습능력, 환경감수성, 면역력, 사회성이 발달되고 인지적(IQ), 정서적(EQ), 사회적(SQ) 자아개념 확립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의 패터 헤프너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취학 전 숲체험을 경험한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동기 부여‧인내력‧집중력, 사회성, 수업참여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유아숲체험원은 2012년에 조성을 시작한 이후, 작년까지 총 87만여 명(87만 8610명)이 이용했다. 평일기준 2015년에는 13만 명(18개소), 2016년에는 23만 명(28개소), 2017년에는 36만 명(41개소)이 이용하며 체험원 수의 확대와 함께 매년 이용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5개소의 유아숲체험원이 추가조성될 계획이며, 이 중 3개소는 시민참여예산으로 만들어진다.

5000㎡ 이상의 중‧대형 규모로 조성하는 유아숲체험원과 달리 동네뒷산이나 하천변 등을 활용해 300㎡내외로 조성하는 유아동네숲터도 올해 100개소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과도한 시설물은 지양하고, 시설물을 설치하더라도 자연물을 최대한 활용해서 아이들이 상상력을 키우면서 놀 수 있는 숲을 안전하게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아이들이 스마트폰, 게임에서 벗어나 숲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유아숲 체험시설을 조성해 나가겠다”며 “학부모님들의 ‘숲은 위험하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바람직한 유아숲활동의 방향을 함께 생각하고, 우리 아이들이 숲에서 놀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혜 기자  clar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