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MB소환 정치보복, 홍준표…“복수의 일념으로 전 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1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검찰의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가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임을 주장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것을 지방정부 장악을 위한 6·13 지방선거용으로 국정을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있노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 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정권은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개헌, 집요한 정치보복 등 정치현안을 국정의 관점에서 보는 것이 아니라 6·13 지방선거용으로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이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나라를 운영 한다기 보다 중앙정부에 이어 지방정부도 좌파정부로 채워 이 나라 체재 변혁을 완성하겠다는 불순한 시도에서 비롯되었다고 아니 할 수 없다”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 전직 대통령 한 명이 또 검찰 토포라인에 선다. 전·노처럼 국사범도 아니고 박처럼 국정농단도 아니고 굳이 말하자면 개인비리 혐의”라며 이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100억 원대의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횡령·배임 등의 혐의가 개인비리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죄를 지었으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처벌을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복수의 일념으로 전 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느냐”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용사회 구축 평가제도 재설계' 포럼 개최
SL공사, 고객나눔 따뜻한 음료 행사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