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한국 정부-ILO, 개발도상국가 지원 위해 협정3년간 300만 달러 규모로 협력사업 시행, 직업훈련‧고용서비스 지원
(좌측부터) 최경림 주제네바 대사, 김대환 고용노동부 국제협력관, 키옐가르드 ILO 개발협력국장, 무사 우마루 ILO 사무차장 <사진제공=고용노동부>

[환경일보] 김민혜 기자 = 한국 고용노동부와 ILO(국제노동기구)는 3월14일, 제네바에서 개발도상국가 지원을 위해 한-ILO 협력사업 약정서를 체결했다.

이 체결식에는 최경림 주제네바 대사, 김대환 고용노동부 국제협력관(서명), 무사 우마루(Mr. Moussa Oumarou) ILO 사무차장, 키옐가르드(Ms. Vejs-Kjeldgaard) ILO 개발협력국장(서명) 등이 참석했다.

이번 한-ILO 협력사업은 금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시행되며, 주로 개발도상국가를 대상으로 직업훈련, 산업안전, 고용서비스 등 분야의 기술자문, 전산시스템 구축, 초청연수 사업 등을 펼친다.

2004년부터 시작된 한-ILO 협력사업에는 한국정부와 ILO의 전문가뿐만 아니라, 한국산업인력공단, 한국산업안전공단, 근로복지공단, 한국고용정보원, 한국기술교육대학교 등 고용노동부 산하기관들도 대거 참여하여 한국의 고용노동분야에서의 경험을 개발도상국가에 전파하고 있다.

이 협력사업에 대해서는 아세안(ASEAN) 국가들의 수요와 관심이 높고, 금번 사업계획에도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 라오스 등이 포함됐다.

최경림 주제네바 대사는 “한-ILO 협력사업은 ILO 회원국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으며, 특히,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아세안 국가와의 교류 협력을 확대하는 데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무사 우마루 ILO 사무차장은 고용노동부를 비롯한 한국 정부가 ILO와의 협력사업에 관심을 갖고 계속 참여해온 것에 감사를 표했고, 김대환 고용노동부 국제협력관은 한-ILO 협력사업이 앞으로도 국제사회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모두의 관심이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김민혜 기자  clar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