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의료기기 산업의 미래를 보다박능후 장관 국내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 참석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3월15일(목) 11시 서울 코엑스 전시관에서 열리는 제34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 전시회(34th Korea International Medical & Hospital Equipment Show· KIMES 2018) 개막식에 참석해 의료기기 산업의 최신 동향과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KIMES 2018은 국내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로, “Think the Future"의 주제로 전 세계 34개국 1,313개사(국내제조업체 649개사)에서 출품한 의료기기가 전시되고, 유력 해외 바이어가 참가하는 수출상담회와 각종 세미나·포럼 등이 동시에 개최된다.

또한 박능후 장관을 포함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인숙 의원,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 참석자들은 전시장을 둘러보고, 초음파 진단·치료기기, 디지털 엑스레이(X-Ray), 재활로봇, 웨어러블 헬스케어 장비 등의 분야의 기술과 제품을 직접 보고 체험했다.

이 자리에서 박능후 장관은 인공지능, 로봇,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의료기기 기업들이 가진 잠재력과 정부의 역할 등을 강조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그간 의료기기 연구개발(R&D) 투자, 중개임상시험 지원센터 상담서비스, 유망신제품 시장진출 지원 사업 등 복지부가 추진해 온 의료기기 산업 지원정책의 성과물을 확인할 수 있었다.

(R&D) 경두개 자기 자극(TMS)기기((주) 리메드), 국소지혈용패드((주)이노테라피) 등의 제품은 보건복지부의 R&D 지원*으로 임상시험을 통한 식약처 인허가를 획득해 이번 전시회에 출품됐다.

로봇보조형 보행훈련기기(큐렉소)는 의료인과 기업인의 협업을 지원하기 위해 설치된 중개임상시험 지원센터의 상담서비스를 받아 상용화 과정을 거친 제품이다.

씨유메디칼, 대성마리프, 젬스메디컬 등 기업 역시 유망 신제품 시장진출 지원 사업을 통해 의료기기의 안전성·유효성 검증을 받은 제품들을 이번 전시회에 공개했다.

박능후 장관은 “다른 제조업 분야의 성장이 정체된 상황에서도 2017년 의료기기산업 수출은 전년대비 약 11% 성장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앞으로 혁신형 의료기업 지정 및 지원 등을 위한 의료기기산업육성법의 조속한 제정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 법안의 제정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