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KEB하나은행, 2020년까지 '생산적 금융' 지원 추진총 15조원 규모로 벤처기업 투자 등 4개 분야 지원
KEB하나은행은 2020년까지 총 15조원 규모의 '생산적 금융'을 지원한다. <사진제공=KEB하나은행>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정부가 핵심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생산적 금융’ 지원의 일환으로 오는 2020년까지 총 15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소득 주도 성장에 일조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안은 ▷스타트업 등 중소 벤처기업 투자 확대 ▷우수 기술ㆍ유망 중소기업 대상 기술금융 활성화 ▷신성장 기업 및 4차 산업 선도 기업 육성 ▷창업ㆍ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 등 크게 4가지 분야로 구성된다.

먼저, 스타트업 등 중소 벤처기업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매년 1200억원의 직접투자 외에 혁신창업펀드, 성장지원펀드 등에 매년 1000억원을 투자하는 등 2020년까지 6000억원 이상을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은행 내 신성장벤처지원팀을 신설, 창업벤처투자 협의체를 운영하는 등 벤처투자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유망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서는 기술금융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2020년까지 9조원 이상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은행 내 중소벤처금융부를 신설하고 4차 산업 기술평가를 전담할 전문 인력을 추가 채용하는 등 조직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이미 기술력 있는 유망 중소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함으로써 금융위원회의 ‘2017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 평가’에서 6개 대형은행 중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또한, 향후 일자리 창출의 핵심으로 부상하게 될 신성장 유망기업 및 4차 산업 선도 기업을 육성코자 보증 기관 출연 확대를 통해 2020년까지 4조원 이상을 지원키로 했다.

이를 계기로 이들이 우량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을 유도할 수 있도록 전용 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창업 기업과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대출 한도 및 금리 우대를 지원하는 전용 상품을 출시해 1조5000억원의 자금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또, 창업 기업에 대한 컨설팅 업무도 확대하는 등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을 위한 지원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KEB하나은행 기업영업그룹 박지환 전무는 “올해 하나금융그룹의 생존과 성장 원동력으로 선정, 추진하고 있는 '휴매니티에 기반한 혁신 성장'의 일환으로 이번 생산적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휴매니티를 기반으로 생산적 금융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소득 주도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KEB하나은행이 그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이 밖에도 ▷사회적 기업 지원을 위한 국내 첫 민간펀드 투자 ▷일자리 창출 및 4차 산업의 근간이 되는 산업단지 소재 기업에 총 3.5조원 금융지원 ▷최저임금 고충 소상공인과 일자리 창출기업과의 ‘행복나눔 프로그램’ 시행 등을 통해 '휴매니티'를 기반으로 한 사회적 역할을 다하고 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