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수송전기차 보급방안 논의전기차보다 장점 많지만 예산지원은 찬밥 신세

[환경일보]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고 녹색교통 구현할 대안으로 평가 받는 수소전기차를 보급·확대하기 위한 토론회가 오는 28일 국회에서 개최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와 미세먼지대책특위 소속 송옥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8일(수) 10시 국회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미세먼지 저감과 녹색교통 실현을 위한 수소전기차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유자동차가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은 전국 배출량의 11%, 수도권으로 한정하면 23%이지만, 경유차의 미세먼지 발암위험도는 83%에 이를 정도로 유해성이 심각하다. 그만큼 미세먼지 대책에서 경유차를 포함한 자동차의 미세먼지 저감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경유차의 대안으로 추진되는 전기차는 운행 중에 미세먼지를 발생하지는 않지만 동력으로 사용하는 전기를 생산할 때 미세먼지를 발생한다는 문제가 있다.

이에 반해 수소연료전지차는 직·간접적으로도 미세먼지를 배출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대기 중에 있는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청정기능까지 갖추고 있다.

<자료제공=송옥주의원실>

문재인 정부는 ‘미세먼지 걱정 없는 대기환경 조성’을 국정과제로 내세우면서 교통부문 대책으로 2022년까지 전기차 35만대를 포함해 친환경 자동차 200만대를 보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이 중 수소차 보급은 1만5000대에 불과하다.

환경부가 올해 전기차 2만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2400억원의 예산을 책정한 데 비해 수소차 보급에는 54억원이 편성되어 있는데, 이는 고작 246대 분량 수준이다. 최근 현대차가 상용화한 넥쏘를 사전 예약한 사람은 첫날에만 700명이 넘었다고 알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토론회는 ‘국내외 수소차 전망 및 녹색교통 실현방안’과 ‘수소차의 미세먼지 저감효과 및 보급정책 방향’에 대한 주제발표와 더불어 정부, 자동차업계, 시민단체, 학계 등 전문가가 참석해 수소전기차의 현주소와 장단점을 점검하고 녹색교통의 대안으로서 정책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환경부 김은경 장관 등이 축사로 참석하고 좌장에는 안국영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 회장, 주제발표에는 박지영 한국교통연구원 박사와 구영모 자동차부품연구원 팀장이 나설 예정이며, 지정토론에는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 김태년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상무, 송상석 녹색교통 사무처장,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단장,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가 참여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