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전라남도, 인구정책 현장 전문가 목소리 들어이재영 권한대행, 청년․마을공동체 관계자와 간담회

[전남=환경일보] 현용일 기자 =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26일 청년창업인, 청년귀어인, 마을공동체 대표 등 인구 관련 현장 전문가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강경철 ㈜레인아이 대표, 천재민 새우궁전 대표, 정대철 (사)전남마을네트워크 대표, 김경미 도교육청 교육진흥과장, 김대성 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인구문제 극복을 위해 재정적․제도적으로 현재는 어려움이 있지만, 도입이 꼭 필요한 정책들을 논의했다.

특히 전남지역 산단․공공기관 근무자 전입 시 인센티브 지원, 다둥이 가족 지원, 마을 공동체를 활용한 공동 육아, 농수산업 분야 청년층 유입 활성화 방안 등 실질적으로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인구정책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재영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전남 인구문제는 절박하지만, 신중하게 시간을 두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다소 황당한 아이디어라도 어떻게 실천할 수 있겠는가를 고민하고 잘 다듬어보면 실효성 있는 정책이 나올 수 있으므로, 정책 수요자 입장에서 전남의 현재와 미래를 위한 제안을 언제든지 허심탄회하게 제안해달라”고 당부했다.

강경철 대표는 “전남 인구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도민들이 알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과 홍보가 중요하다”며 “좋은 인구정책이 나오도록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서로 논의해나가자”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2030 전남 인구정책 종합계획’에 도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도 누리집에 인구정책 관련 주제를 6가지로 나눠 제안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현용일 기자  abraksass001@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