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탈진하여 번식지 이동 못한 ‘흑두루미’ 구조조난당한 흑두루미 치료관리 후 겨울에 자연으로 돌려보낼 계획

[전남=환경일보] 현용일 기자 = 순천시에서 운영하는 「전남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조난되어 쓰러져 있는 ‘흑두루미’를 구조하여 치료 중에 있다.

이번에 구조된 흑두루미는 입에 이물질(합성고무 재질)이 걸려 먹이를 섭취하지 못해 탈진되어 쓰러져 있는 상태였다. 이를 퇴근하던 야생동물구조센터 직원이 발견하여 즉시 구조하였고, 지금은 전문 수의사와 사육사들이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치료에 힘쓰고 있다.

시 관계자는 치료가 끝나면 순천만에서 월동하는 흑두루미의 이동경로 등 생태정보를 밝히기 위해 문화재청 등과 협의 “위성 추적장치”를 부착하여 자연으로 돌려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순천만의 흑두루미들은 번식지인 시베리아의 아무르강 유역으로 대부분 떠난 상태이며, 전남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흑두루미를 보호한 후, 금년 10월 흑두루미가 돌아오면 무리와 합류할 수 있도록 그때 순천만에 방사할 계획이다.

순천시 전남야생동물구조 관리센터 흑두루미 구조. 사진제공_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현용일 기자  abraksass001@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