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소나무재선충병 파쇄사업장 품질 점검 나선다12개 시·도, 146곳 파쇄사업장 대상 일제점검
이번 점검은 재선충병으로부터 소나무를 지키고 재선충병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실시됐다.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산림청(청장 김재현)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확산의 잠재적 요인이 될 수 있는 파쇄사업장의 파쇄 품질 확인을 위해 11일부터 13일까지 '재선충병 피해목 파쇄사업장 일제점검'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산림청과 지자체, 한국임업진흥원(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과 합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점검은 경기·강원·부산·울산·대구 등 12개 시·도의 파쇄사업장 146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앞서 산림청은 3월까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를 완료(제주도 제외)하고, 재선충병 방제 품질과 누락목 발생 등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2일부터 10일까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사업장 1017개소의 품질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2인 1조로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사업장에서는 방제품질과 방제 누락목 여부를, 파쇄장에서는 파쇄품질 불량과 파쇄 누락목 발생현황을 점검한다. 현장에서 미흡 사항이 발견되면 즉시 보완조치 할 계획이다.

심상택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이번 일제점검을 통해 재선충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재선충병으로부터 우리 소나무를 지키고 건강한 산림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