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서울대공원, 천연기념물 물범 탄생국내 동물원 최초 사례, 어미 2마리가 각각 1마리씩 출산

[환경일보] 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은 동물원 해양관에서 천연기념물 점박이물범이 태어나 건강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이것은 국내 동물원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점박이물범은 멸종위기 야생동물이자 대한민국 천연기념물로 불규칙한 반점무늬가 몸 전체에 퍼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점박이물범은 잔점박이물범과 구분이 어렵지만 생김새와 외골격, 크기등 미세한 차이가 있으며 점박이물범만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서울대공원 점박이물범은 수컷 3마리, 암컷 3마리 총 6마리로 출산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번 탄생은 국내 동물원 최초이기도 하다.

물범은 일부다처제로 한 아빠(제부도) 두 엄마(봄이·은이) 사이에서 3월18일과 22일 각각 아기 물범이 태어났다. 현재 해양관 방사장에서는 아빠와 엄마 둘, 아기둘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점박이물범 새끼는 하루 대부분을 잠으로 보내고 가끔 수영을 한다. <사진제공=서울시>

아기 물범은 엄마와 계속 함께 있고, 떨어져 있어도 엄마가 아기를 계속 지켜보는 모성애를 지켜 볼 수 있다.

아기는 하루의 대부분인 75% 정도를 잠으로 보내며 나머지 시간은 엄마 젖을 먹거나 가끔 수영을 한다.

물범은 아기라도 정상적이라면 태어난 후 3일 이내 선천적으로 수영이 가능하다. 초반에는 엄마가 물가에서 수영을 지도하는데 새끼가 엄마를 잡고 수영할 수 있게 하고, 움직이는 방법 등 세세한 것을 가르친다. 그리고 다른 개체가 주변에 못 오게 아기를 지킨다.

새끼들은 하얀 배냇털이 모두 빠지고 나면 내실로 분리시켜 먹이 붙임 연습을 한다. 이 시기가 되면 어미들도 모유수유로 인해 체중이 많이 줄고 더 이상 어미젖만으로는 새끼의 체중이 늘지 않아 내실에서 미꾸라지부터 성체들이 먹는 생선까지 단계적으로 먹이붙임 연습을 하게 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 촉구 국민대집회
제2차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공청회
‘폐플라스틱의 관리 현안과 개선방안’ 심포지엄
제9차 국제 온실가스 컨퍼런스(IGC) 개최
제10회 기후변화 적응 국제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⑨] 담배로 망친 건강 홍삼으로 되찾자?[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⑨] 담배로 망친 건강 홍삼으로 되찾자?
남재철 기상청장, 낙동강홍수통제소 방문남재철 기상청장, 낙동강홍수통제소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