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가습기살균제 피해 미인정자 구제급여 지원3단계 판정자 5명 특별 구제 심의‧의결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4월12일 서울역에서 개최된 제8차 구제계정운용위원회에서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 미인정자 구제급여 상당지원 등이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구제계정운용위원회는 이번 8차 회의에서 폐질환 3단계 판정자 중 구제급여 상당지원을 신규로 신청한 6명 중 5명을 지원 대상자로 선정했다.

지원금액은 정부구제 대상 피해자에게 지급하는 구제급여와 같은 수준이며 요양급여, 요양생활수당, 간병비, 장의비 등 총 7가지다.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체계 <자료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구제계정운용위원회는 제3차 회의(2017.9.11)에서 의결된 건강피해 미인정자(현 폐섬유화 3‧4단계 판정자)에 대한 피해구제계획에 따라, 현재까지 폐질환 3단계 판정자 총 124명을 지원대상자로 선정해 약 27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구제계정운용위원회는 구제급여 상당지원 대상자 중 장의비 지원을 신청한 1명의 가습기살균제 관련성을 인정하고 장의비 지급을 의결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