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트럼프 아베, 미·일 정상회담…“매우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한다”

사진=트럼프 트위터

백악관은 17∼1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에서 열릴 예정인 미·일 정상회담의 초점이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맞춰질 것이라고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플로리다 마이애미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 정상회담과 관련, “남은 24시간 동안 좀 더 준비하려고 하며, 우리 팀이 마라라고 리조트에 추가로 합류할 것”이라며 “매우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분명히 그동안 아베 총리와 아주 좋은 관계를 가져왔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미·일 정상회담 의제에 대해 “무역에 대한 많은 논의가 이뤄질 뿐 아니라 북한과의 회담을 위한 준비에 주로 집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담과 관련해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 및 무역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긴장관계에 놓여있는 와중에 열리는 것”이라며 “현재의 한반도 국면을 놓고 ‘일본 패싱’이라는 말이 나오는 가운데 아베 총리의 영향력이 여전한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100년의 시작, 새산새숲’ 토크콘서트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내 나무 갖기 한마당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홍보·마케팅 담당자 공동연수
[포토] '대한설비공학회 홍보대사 위촉식' 개최
[포토] 환경 R&D 발전방향 정책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소음 잡는 환경보안관[기고] 소음 잡는 환경보안관
[동정] 동대문구의회, 동대문구급식관리지원센터 개소식 참가[동정] 동대문구의회, 동대문구급식관리지원센터 개소식 참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