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다가구․다세대 주택 공동설비 일반용 전기요금 적용 시행 유보“다가구․다세대 30만호 전기요금 오른다” 보도 관련

[전남=환경일보] 현용일 기자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4월 17일 다가구․다세대 주택 공동설비에 대한 일반용 전기요금 적용 시행을 유보키로 했다.

2016년 12월 주택용 누진제 완화에 따른 필수 사용량 공제(저압 4,000원)는 주거용에만 적용토록 하였으나, 비주거용인 공동주택의 공용부분까지 적용받는 경우가 발생되는 문제점이 있어 이의 정상화를 추진하였다.

고객의 민원을 최소화 하고자 3개월의 안내기간을 거쳐 2018년 3월 18일부터 시행하기로 하였으나, 일부 다가구․다세대 주택 고객의 전기요금 부담이 다소 증가할 수 있어 이의 시행을 “유보”하고, 다가구․다세대 주택 고객들의 요금부담이 증가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한 후 시행을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용일 기자  abraksass001@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