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노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된다한국방송통신대 열린관 등 21개소 선정
에너지 효율개선·내진 성능평가 등 지원
국토교통부가 노후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이고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공공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지원한다.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건축된 지 36년이 지난 21개 노후 공공건축물이 ‘그린리모델링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그린리모델링 사업’이란 건물의 외피 성능 및 노후 설비를 개선해 냉난방 비용을 절감하고 내부 쾌적성을 향상하기 위한 지원 사업이다.

선정된 21개의 공공건축물은 그린리모델링 모범사례로의 조성을 위해, 공사비·설계 컨설팅·내진성능 평가 등의 지원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로부터 받을 예정이다.

이번 지원 사업은 중앙행정기관 및 지자체,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기존 건축물을 대상으로 총 51건을 응모 받아 진행됐으며,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한국토지주택공사(LH)) 심의위원회의 1·2차 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올해는 시공지원 부문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열린관(종로구) 등 2개소, 사업기획지원 부문에 서울대학교 공학관2 등 19개소를 선정해 총 8억5천만 원의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시공지원 부문은 일반 리모델링으로 추진 중인 공공건축물에 단열·고성능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 개선에 필요한 공사비를 지원, 건축물의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시공 이후에는 그린리모델링의 효과를 체험하고 적용 기술과 공법을 공유하는 견학장소로도 활용된다.

시공지원 대상 건물들이 본 사업을 통해 구조를 보강하게 되면, A등급 수준의 안전성 확보·벽체 단열·고효율 창호교체·고효율 냉난방시스템·화재방지 시설 등이 개선돼 기존 대비 45% 이상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구조·화재 분야 안전성과 에너지 성능 향상, 교육 환경 개선 등의 1석4조의 효과가 기대될 전망이다.

사업기획지원은 리모델링을 구상 중인 공공건축물의 녹색건축화를 유도하기 위해 노후건물 현황평가(그린클리닉)와 설계 컨설팅(그린코치)으로 구분해 지원한다. 이 분야에는 서울대학교 공학관2 등 19개 사업이 선정됐다.

특히, 올해부터는 사업기획 지원 시 ‘내진성능평가 및 정밀구조안전진단’도 실시할 계획이다. 과거 내진설계를 적용하지 않았거나 화재 및 구조적 결함이 발견된 건축물을 대상으로 안전성 진단 및 보강 계획안을 제시하기 위함이다. 향후 이 프로그램이 에너지 성능 개선 뿐 아니라 안전성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