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제주도서 '적갈색따오기' 최초 발견국립생물자원관, 미기록종 적갈색따오기 3마리 확인
제주도에서 최초로 발견된 적갈색따오기 <사진제공=국립생물자원관>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이 지난 4월20일, 제주도 한경면에서 지금까지 국내 서식 기록이 없던 ‘적갈색따오기(국내명 가칭, Plegadis falcinellus)’ 3마리를 최초로 발견했다.

이번에 관찰한 개체는 동남아시아 등 본래 분포권을 벗어나 우연히 제주도 일대까지 온, 길 잃은 새로 추정하고 있다.

적갈색따오기는 황새목 저어새과에 속하는 종으로 몸길이는 55~63cm이며 동남아시아, 남아시아, 유럽 동남부, 아프리카, 호주, 북아메리카와 중앙아메리카 지역에 분포한다.

전 세계에 분포하는 따오기류 중 분포권이 가장 넓은 종이며, 분포권이 확산되는 추세로 알려있다. 향후 우리나라도 분포권이 확산될 지 여부에 대해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적갈색따오기의 발견으로 우리나라는 따오기(Nipponia nippon), 검은머리흰따오기(Threskiornis melanocephalus)와 함께 총 3종의 따오기류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국립생물자원관은 2007년부터 제주 마라도, 인천 소청도, 군산 어청도 등의 섬 지역을 통과하는 철새들을 연구해왔다.

연구결과 2010년 마라도에서 붉은가슴딱새, 2016년 소청도에서 갈색지빠귀, 회색머리노랑딱새, 옹진군에서 검은뿔찌르레기 등을 비롯해 이번 적갈색따오기까지 미기록종 조류 총 5종을 확인했다.

유정선 국립생물자원관 동물자원과장은 “조류와 같은 척추동물이 미기록종으로 발견되는 일은 매우 드문 사례”라며 “아직 국내에 종수가 많지 않은 조류에서 미기록종 발견은 국가 생물다양성 확보를 비롯해 학술적으로도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부 산하 지방환경청 국정감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기상청 국정감사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막
[국감] 국회 산자위 '에너지' 부문 국정감사
[국감] 국회 산자위 '산업·통상' 부문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