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새 단장 '서울숲 나비정원' 5월 1일 개장도시에서 보기 힘든 아름다운 나비 세상, 생태교육·체험 프로그램 마련
서울숲공원 나비정원이 새 단장을 마치고 5월 1일 개원한다. <사진제공=서울그린트러스트>

[환경일보] 도시에서 보기 어려운 다양한 나비를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는 서울숲공원 나비정원이 새단장을 마치고 5월 1일 개원한다.

성동구 서울숲 안에 위치한 서울숲 나비정원은 2009년 서울시내에 처음으로 조성돼, 2013년 현재의 규모(554㎡)로 확장됐다. 2018년에는 노후된 천장과 벽면을 교체하고 자동문을 설치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나비정원을 즐길 수 있도록 새단장을 했다.

나비정원에서는 배추흰나비, 호랑나비 등 10여종의 나비를 만날 수 있다. 또 나비애벌레를 위한 유채, 케일 등의 먹이식물과 나비가 꿀을 먹는 허브를 포함한 34종의 흡밀식물을 함께 심어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서울숲 나비정원에서 만날 수 있는 끝검은왕나비

아름다운 나비뿐만 아니라, 나비가 식물에 알을 낳아 애벌레가 돼 잎을 먹는 모습과 번데기가 돼 우화하는 과정을 모두 관찰할 수 있어 나비의 한살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나비 생태교육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숲에서는 5월부터 10월까지는 나비정원에서, 11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는 유리온실인 곤충식물원에서 살아있는 나비를 1년 내내 체험할 수 있다.

다양한 식물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서울숲나비정원

또한 실내공간에서만 관찰하는 것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다양한 나비가 서식할 수 있도록 곤충식물원 앞 나비화단에 꿀풀, 붓들레아, 큰금계국, 까치수염, 자엽크로버, 산부추, 숫잔대, 서양톱풀, 배초향 등 40종의 식물들을 심어 공원 곳곳에서도 많은 나비를 만날 수 있도록 했다.

나비정원 운영 : 5월 1일~10월 31일(오전 10시~오후 5시), 월요일 휴관
휴관기(11월~4월) 곤충식물원 2층에서 운영

또한 나비정원 개원과 함께 나비의 생태에 대해 배우고 관찰하는 ‘나비야 날자’, 단체프로그램인 ‘꿀벌과 나비’ 등 교육 및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에서 사전 예약해 참여할 수 있으며, 일부 프로그램은 유료로 진행된다.

한편 서울숲에서 5월 3일부터 어린이날까지 3일간 열리는 ‘서울숲 파크데이 페스티벌’에서는 다양한 공연 및 놀이,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숲컨서번시에 전화 문의 혹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창우 기자  tomwai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