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새 단장 '서울숲 나비정원' 5월 1일 개장도시에서 보기 힘든 아름다운 나비 세상, 생태교육·체험 프로그램 마련
서울숲공원 나비정원이 새 단장을 마치고 5월 1일 개원한다. <사진제공=서울그린트러스트>

[환경일보] 도시에서 보기 어려운 다양한 나비를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는 서울숲공원 나비정원이 새단장을 마치고 5월 1일 개원한다.

성동구 서울숲 안에 위치한 서울숲 나비정원은 2009년 서울시내에 처음으로 조성돼, 2013년 현재의 규모(554㎡)로 확장됐다. 2018년에는 노후된 천장과 벽면을 교체하고 자동문을 설치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나비정원을 즐길 수 있도록 새단장을 했다.

나비정원에서는 배추흰나비, 호랑나비 등 10여종의 나비를 만날 수 있다. 또 나비애벌레를 위한 유채, 케일 등의 먹이식물과 나비가 꿀을 먹는 허브를 포함한 34종의 흡밀식물을 함께 심어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서울숲 나비정원에서 만날 수 있는 끝검은왕나비

아름다운 나비뿐만 아니라, 나비가 식물에 알을 낳아 애벌레가 돼 잎을 먹는 모습과 번데기가 돼 우화하는 과정을 모두 관찰할 수 있어 나비의 한살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나비 생태교육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숲에서는 5월부터 10월까지는 나비정원에서, 11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는 유리온실인 곤충식물원에서 살아있는 나비를 1년 내내 체험할 수 있다.

다양한 식물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서울숲나비정원

또한 실내공간에서만 관찰하는 것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다양한 나비가 서식할 수 있도록 곤충식물원 앞 나비화단에 꿀풀, 붓들레아, 큰금계국, 까치수염, 자엽크로버, 산부추, 숫잔대, 서양톱풀, 배초향 등 40종의 식물들을 심어 공원 곳곳에서도 많은 나비를 만날 수 있도록 했다.

나비정원 운영 : 5월 1일~10월 31일(오전 10시~오후 5시), 월요일 휴관
휴관기(11월~4월) 곤충식물원 2층에서 운영

또한 나비정원 개원과 함께 나비의 생태에 대해 배우고 관찰하는 ‘나비야 날자’, 단체프로그램인 ‘꿀벌과 나비’ 등 교육 및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에서 사전 예약해 참여할 수 있으며, 일부 프로그램은 유료로 진행된다.

한편 서울숲에서 5월 3일부터 어린이날까지 3일간 열리는 ‘서울숲 파크데이 페스티벌’에서는 다양한 공연 및 놀이,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숲컨서번시에 전화 문의 혹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창우 기자  tomwai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