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바람 따라 흐르는 전통 돛단배'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전통 돛단배 항해체험’ 진행
돛을 펼쳐 항해하는 봉황호 <사진제공=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이하 연구소)는 사라져가는 우리 해양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해 ‘바람 따라, 물길 따라! 전통 돛단배 항해체험’ 행사를 연구소 앞바다에서 진행한다.

5~10월 ‘문화가 있는 날(마지막 주 수요일)’과 ‘봄 여행 주간’ 중 2일(5월10~11일) 동안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국민과 공유하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돛단배 항해체험’은 길이17.9m, 폭5.4m, 깊이1.9m의 ‘봉황호’에 승선해 선내괌람, 황포 돛 올리기, 노젓기, 치(‘키’의 옛말)잡기 등을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연구소는 지난 2010년 과거 옹기를 싣고 다니던 이 배를 복원했다.

5월부터 시작하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에서는 1970~80년대 옹기배를 타고 서남해안 곳곳을 누볐던 정금석(68세), 권석주(70세) 사공이 직접 돛과 키를 잡고, 전통 항해기술을 선보인다. 전통선박, 전통 항해술 등 우리 해양문화유산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모형 배 만들기, 전통 닻줄 만들기, 신명 나는 뱃노래 배우기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봄 여행 주간(4월28일~5월13일)’ 중 5월10~11일에 펼쳐지는 행사는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전통항해체험을 중심으로 이뤄지며, 전통선박 선내 관람과 해설 안내, 황포 돛 올리기, 노 젓기, 치 잡기 등의 체험활동으로 진행된다.

이 외에도 5월에 연구소가 건조 중인 조선통신사선 재현 현장에서 톱과 끌, 망치 등으로 전통 조선기술을 체험하는 전통 배짓기 체험교실이 열린다. 또한 6월부터 9월까지 목포 평화광장에서 해양소년단전남서부연맹과 함께 카누, 수상안전체험교실 등 해양레포츠 체험교실도 연다.

이번 행사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매월 1일~10일까지 전화 또는 전자우편으로 신청(회당 12명 선착순)하면 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 안내문을 참고하면 된다.

연구서 관계자는 “전통 돛단배 항해체험 행사로 참가자들이 옛 사공과 함께 돛단배를 타고 바다를 누비며 우리 선조들의 항해 문화를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책임연구기관으로서 더 많은 국민이 해양문화유산의 가치를 공감하고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꾸준히 개발‧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