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바람 따라 흐르는 전통 돛단배'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전통 돛단배 항해체험’ 진행
돛을 펼쳐 항해하는 봉황호 <사진제공=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이하 연구소)는 사라져가는 우리 해양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해 ‘바람 따라, 물길 따라! 전통 돛단배 항해체험’ 행사를 연구소 앞바다에서 진행한다.

5~10월 ‘문화가 있는 날(마지막 주 수요일)’과 ‘봄 여행 주간’ 중 2일(5월10~11일) 동안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국민과 공유하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돛단배 항해체험’은 길이17.9m, 폭5.4m, 깊이1.9m의 ‘봉황호’에 승선해 선내괌람, 황포 돛 올리기, 노젓기, 치(‘키’의 옛말)잡기 등을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연구소는 지난 2010년 과거 옹기를 싣고 다니던 이 배를 복원했다.

5월부터 시작하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에서는 1970~80년대 옹기배를 타고 서남해안 곳곳을 누볐던 정금석(68세), 권석주(70세) 사공이 직접 돛과 키를 잡고, 전통 항해기술을 선보인다. 전통선박, 전통 항해술 등 우리 해양문화유산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모형 배 만들기, 전통 닻줄 만들기, 신명 나는 뱃노래 배우기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봄 여행 주간(4월28일~5월13일)’ 중 5월10~11일에 펼쳐지는 행사는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전통항해체험을 중심으로 이뤄지며, 전통선박 선내 관람과 해설 안내, 황포 돛 올리기, 노 젓기, 치 잡기 등의 체험활동으로 진행된다.

이 외에도 5월에 연구소가 건조 중인 조선통신사선 재현 현장에서 톱과 끌, 망치 등으로 전통 조선기술을 체험하는 전통 배짓기 체험교실이 열린다. 또한 6월부터 9월까지 목포 평화광장에서 해양소년단전남서부연맹과 함께 카누, 수상안전체험교실 등 해양레포츠 체험교실도 연다.

이번 행사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매월 1일~10일까지 전화 또는 전자우편으로 신청(회당 12명 선착순)하면 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 안내문을 참고하면 된다.

연구서 관계자는 “전통 돛단배 항해체험 행사로 참가자들이 옛 사공과 함께 돛단배를 타고 바다를 누비며 우리 선조들의 항해 문화를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책임연구기관으로서 더 많은 국민이 해양문화유산의 가치를 공감하고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꾸준히 개발‧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