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서울시 정책에 노동존중 관점 담을 것"박원순 시장‧4급이상 간부 전원, '노동아카데미' 참여

[서울=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과 4급 이상 간부 전원이 2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노동교육을 받았다. 간부 대상 노동교육은 이번이 처음이다.

본청 4급 이상 간부 총 205명을 대상으로 열린 ‘노동아카데미’에서, 문성현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강사로 나섰다. ‘격차 해소와 사회적 대화’를 주제로 1시간 동안 교육을 진행했다.

서울시는 ‘노동존중특별시’로 정책 방향을 잡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생활임금제, 근로자이사제 등을 전국 최초로 도입하며 공공행정에 노동존중 문화 확산을 선도해왔다.

시는 올해부터 공공부문 노동교육 대상을 시장과 간부급 포함 전 직급으로 확대했다. 25개 자치구와 민간위탁기관까지 새롭게 포함시켰다. 교육 대상자도 총 2만4004명으로, 2017년 3200명 대비 7.5배 이상 늘었다.

이날 교육을 시작으로 올 한 해 총 62회에 걸쳐 ‘2018년 공공부문 노동교육’을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노동정책 전문가, 노동계 인사, 공인노무사 등 총 16인의 ‘전문강사 인력풀’을 새롭게 구성했다.

또한 기존 강의식 교육뿐만 아니라 ‘대중문화 콘텐츠에서 일상 속 노동법 위반 사례 찾기’, ‘노동 관련 단편영화 감상 및 감독과의 대화’ 같이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도입해 교육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단순히 노동지식을 전달하는 방식을 벗어나 실제 인식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방점을 찍었다.

한편 이날 강사로 나선 문성현 위원장은 “낙수효과에 기댄 과거 이윤주도 성장에서 소득이 뒷받침되는 소득주도 성장으로, 노동이 배제된 정책‧문화에서 노동이 존중받는 포용적 체제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이런 포용적 노동체제로 가기 위해서는 공공과 노사, 시민사회를 포함한 모든 주체들이 충분한 협의와 소통을 통해 신뢰를 쌓고 합의의 수준을 높여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조인동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올해부터 서울시 노동교육 대상을 전 직급으로 확대해 시 공무원들의 노동 관련 인식을 제고하고자 한다”며 “전문 강사 인력풀 운영과 다양한 교육 콘텐츠 활용, 교육 대상자의 수요를 반영한 교육 내용구성 등으로 공공부문의 노동 존중 문화 확산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