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선진국, 개발도상국 위한 기후재정공약 저조”옥스팜, ‘기후재정 쉐도우보고서’ 발표
기후적응 지원, 양질의 기후재원 중요
영국의 국제구호단체인 옥스팜(Oxfam)은 지난 3일(현지시각) 기후 재정에 관한 쉐도우보고서(‘Climate Finance Shadow Report 2018’)를 발표하고 1000억 달러의 기후재원 목표의 진척 상황을 평가했다.

[환경일보] 선진국들이 개발도상국들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연간 1000억 달러의 재원을 동원하기로 약속한 시기까지 불과 2년 남있다. 선진국들이 약속한 이 재원은 개발도상국들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고 기후변화 영향에 적응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영국의 국제구호단체인 옥스팜(Oxfam)은 지난 3일(현지시각) 기후 재정에 관한 쉐도우보고서(‘Climate Finance Shadow Report 2018’)를 발표하고 1000억 달러의 기후재원 목표의 진척 상황을 평가했다.

옥스팜에 따르면 2015~2016년 동안 집계된 기후재정 총액은 연 480억 달러로 나타나고 있지만, 이조차도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대출금과 기타 비양허성 자금이 거의 두 배까지 초과 보고되고 있으며, 양자간 자금의 기후 관련성 또한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옥스팜은 기후에 특정된 지원금이 160억~210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추정한다.

또한 무상원조 비중은 전체 금액의 23~27%를 차지하는 정도의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기후적응에 대한 지원도 2013~2014년 80억 달러에서 2015~2016년에 95억 달러로 소폭 상승한 데 그쳤다.

본 보고서의 초점은 선진국들의 기후재원에 관한 광범위한 동향 분석에 맞춰져 있지만, 개발도상국의 기후 정책과 조건이 기후 적응 및 완화를 달성하는 데 중요하며, 양질의 기후재원이 이를 지원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한편 올해는 카토비체에서 열리는 제24차 기후변화회의(COP24)에서는 각국 정부가 파리협약에 따라 기후 재원의 관리에 관한 새로운 규칙에 합의하게 될 예정이다.

진새봄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새봄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