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KB국민은행, 1600억원 규모 미국 가스파이프라인 PF 금융주선 성공향후 글로벌 스폰서와 협업 통한 투자 기회 증대 기대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9일, 1억4500달러(약 1600억원) 규모의 미국 가스파이프라인 건설사업 프로젝트파이낸싱(PF) 금융주선을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글로벌 발전/에너지 투자전문회사인 아레스 EIF가 가스파이프라인 시설 운영업체와 공동으로 미국 펜실베니아주 소재 가스파이프라인 센트럴 펜 라인’을 건설하는데 투자된다.

한국계 기업이 건설이나 운영에 참여하지 않는 순수한 해외 PF에서, 글로벌 스폰서와의 협력관계를 통해 공동주선기관으로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신한은행, 중국공상은행 등과 함께 1억4500만불 규모의 건설자금대출 거래를 지원했으며, 나머지는 글로벌 스폰서인 아레스 EIF가 투자를 했다.

이에 앞서 KB국민은행은 2017년 4월 아레스 EIF 5호에 3000만달러(약 330억원) 투자를 결정했고, 아레스 EIF는 KB국민은행에 프로젝트에 대한 금융 주선을 의뢰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천연가스 운송 자산에 성공적으로 투자함으로써, 천연가스 액화 및 운송에서 수요처 공급 및 사용까지 북미 에너지 시장에서 폭넓은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한편 KB금융그룹은 CIB 해외사업을 확대해야 한다는 윤종규 회장의 의지를 반영해 2016년부터 계열사들이 원팀으로 긴밀하게 협업해 다수의 미국 발전소 프로젝트 투자를 실행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기관들의 각축장인 미국 PF시장에서 공동 주선기관으로서 트랙레코드를 만들어 낸 의미 있는 사례”라며 “미국 발전 및 에너지시장에서 KB국민은행의 딜(Deal) 분석능력 및 자금동원 능력을 입증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스폰서와 협업을 통한 투자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용사회 구축 평가제도 재설계' 포럼 개최
SL공사, 고객나눔 따뜻한 음료 행사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