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장애인고용률 전년대비 0.1% 상승기업 규모 커질수록 장애인 고용비율 낮아져

[환경일보] 2017년 12월 기준 장애인 의무고용 대상 사업체 2만8018곳의 장애인 근로자는 총 17만5935명, 장애인 고용률은 2.76%로 나타났다.

최근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장애인고용률은 전년도 대비 0.1%p 상승해 예년에 비해 상승 폭이 높아졌다.

의무고용 대상 사업체 중 의무고용 이행 사업체 비율을 의미하는 이행비율은 46.1%로, 오히려 전년(47.9%) 대비 감소했다. 장애인 고용이 늘고 있지만 2017년부터 법정 의무고용률이 대폭 상승(+0.2%p)했기 때문이다.

장애인 의무고용 현황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국가・자치단체 공무원 부문의 경우 장애인 공무원은 2만1531명으로 고용률은 2.88%(전년대비 +0.07%p)다.

비공무원인 근로자 부문은 장애인 근로자 총 9104명으로 고용률은 4.61%(전년대비 +0.42%p)로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기관 이행비율(왼쪽)과 기업규모별 이행비율 <자료제공=고용노동부>

공공기관의 경우 장애인 근로자는 1만2131명, 고용률은 3.02%(전년대비 +0.06%p)로 다른 기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지만, 의무 이행비율은 55.7%로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타공공기관(39.7%) 및 지방출자·출연기관(36.5%)의 이행비율이 매우 낮기 때문이다.

민간기업의 경우 장애인 근로자는 13만3169명, 고용률은 2.64%(전년대비 +0.08%p)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의무 이행비율은 45%이며, 특히 1000인 이상 기업은 23.9%로 전년도 대비 1.0%p 증가하긴 했으나 여전히 300인 미만 기업에 비해 낮아 기업 규모가 커질수록 저조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는 의무고용제도를 도입하고 있는 독일·일본 등에서 규모가 커질수록 장애인 고용비율이 높아지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고용노동부는 2017년 12월 장애인 의무고용 현황을 토대로 장애인고용촉진법에 따라 올해 12월 법정 의무고용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현저히 저조한 기업·기관의 명단을 공표할 계획이다.

우선 5월 중 명단공표 대상에 대해 사전 예고하고 11월 말까지 총 6개월 간 장애인 고용 이행지도를 실시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자체 고용개선계획 제출을 권고하고, 기관별 개선계획에 따른 이행지도를 실시한다. 적합직무 발굴, 채용 대행 등을 지원하는 장애인공단의 통합고용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장애인공단 지사별로 공공기관 지원 TF를 구성해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최근 장애인 고용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이나 속도감 있게 개선되지 못하고 있으며, 대기업·공공기관의 이행비율이 저조한 것에서 알 수 있듯 양질의 일자리는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라며 “최근 이러한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대기업·공공부문 의무고용 이행 강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제5차 장애인고용촉진 5개년 계획(2018∼2022)』을 발표한 만큼, 조속히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가 확대되고 노동격차가 해소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