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산림청 ‘휴양 복지형’ 국유림 명품숲 추천숲으로 가자, 원대리 자작나무숲, 금산 편백나무숲 10개소
‘휴양 복지형’ 국유림 명품숲 추천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신록이 짙어지는 5월을 맞아 국민들이 푸른 숲을 느낄 수 있는 휴양·복지형 국유림 명품숲 10개소를 추천했다.

함백산 하늘숲과 비무장지대(DMZ) 펀치볼, 무의도 호룡곡산·국사봉에서는 능선을 따라 형성된 웅장한 자연 경관을 볼 수 있으며, 함백산 하늘숲길(운탄고도) 32km, 비무장지대(DMZ) 펀치볼 둘레길 73km, 무의도 호룡곡산·국사봉 등산로·숲길 20km 통해 탐방 가능하다.

이번에 선정된 국유림 명품숲은 원대리 자작나무숲(인제), 금산 편백나무숲(남해), 황정산 바위꽃숲(단양), 운장산 갈거계곡숲(진안), 함백산 하늘숲(정선·영월), 검마산 금강송숲(영양), 희리산 해송숲(서천), 비무장지대(DMZ) 펀치볼(양구), 의도 호룡곡산·국사봉(인천중구), 소백산 천동계곡숲(단양) 등이다.

원대리 자작나무숲과 금산 편백나무숲은 숲 여행 전문가들이 꼽은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숲’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아울러, 원대리 자작나무숲, 금산 편백나무숲, 검마산 금강송숲은 각각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자작나무, 편백나무, 소나무 숲 명소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검마산 금강송숲, 금산 편백나무숲, 희리산 해송숲, 황정산 바위꽃숲, 운장산 갈거계곡숲 등 5개소에는 국립자연휴양림이 위치하고 있어 사전 예약을 통해 가족단위 숙박 및 산림체험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하다.

산림청은 앞으로 산림의 공익기능 증진, 국민 삶의 질 향상 등 ‘국유림 경영·관리 기본원칙’에 따라 해당 지역 국유림을 국민 모두가 자유롭게 탐방하고 우리나라 산림의 가치를 잘 이해할 수 있는 대표공간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연 32만 명이 방문하는 강원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숲과 같이 숲 여행을 활성화시켜 국유림의 산촌지역 경제 기여도를 높일 계획이다. 산림청은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총 50개소의 국유림 명품숲을 발굴·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국유림 명품숲은 작년 산림청 개청 50주년을 기념해 선정된 경영·경관형 10개소(대관령 금강송숲 등 대규모 경영림), 보전·연구형 10개소(점봉산 곰배령 등 보호림)에 이어 이번에 발표된 휴양·복지형 10개소를 포함해 30개소이다.

박영환 국유림경영과장은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과 함께 숲 여행을 계획 중인 국민에게 휴양·복지형 국유림 명품숲은 탁월한 여행 명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국유림 명품숲을 발굴하여 산림의 경제·사회·문화적 기능을 국민이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에너지 갈등 해결, 정책 과제와 방향’ 정책토론회
[포토]  ‘푸른하늘지킴이 리더 양성 캠프’ 열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입추’
‘수요자 중심 맞춤형 폭염 대응방안 마련’ 토론회
‘폭염 진단 및 대응 방안 마련 폭염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에너지내일로’ 4일차 - 수자원공사, 전력연구원[기고] ‘에너지내일로’ 4일차 - 수자원공사, 전력연구원
[기고] 에너지내일로 3일차 - 영월 주택 태양광발전[기고] 에너지내일로 3일차 - 영월 주택 태양광발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