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직장인 2명 중 1명, 입사 2년 이내 퇴사‘지나치게 많은 업무량과 잦은 야근’이 가장 큰 이유

[환경일보] 어렵게 취업에 성공해도 얼마 되지 않아 그만두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20대 이상 직장인 88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입사 후 ‘1년 이내’ 퇴사했다고 답한 응답자가 27.6%에 달했다. 이는 입사 ‘5년 이후’라고 답한 14.8%의 2배에 달하는 수치였다.

입사 후 ‘2년 이내’ 퇴사는 26.5%, ‘3년 이내’ 퇴사는 19.2%, ‘5년 이내’ 퇴사는 11.9%로 직장인 2명 중 1명은 입사 후 2년 이내 퇴사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이들이 퇴사를 결심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퇴사 경험이 있는 직장인 응답자의 28%는 퇴사 이유로 ‘지나치게 많은 업무량과 잦은 야근’을 꼽았다. 연봉보다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워라밸 풍조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상사·동료와의 갈등(22.2%) ▷회사의 미래가 불확실해서(18.6%) ▷낮은 연봉(18.4%) ▷이직 제안을 받아서(8.2%) ▷내 사업을 하고 싶어서(4.6%) 순이었다.

낮은 연봉과 잦은 야근이 퇴사의 가장 큰 요인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벼룩시장구직구인>

하지만 ‘퇴사도 돈이 있어야 할 수 있다’는 얘기가 있듯 퇴사를 고민하는 동료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으로 44.8%가 ‘이직할 회사가 확실하게 정해지면 그만둬’를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당장 먹고 사는 것도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퇴준생으로서 제대로 퇴사를 준비해야 함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지금까지 고생했으니 잠깐 쉬어가도 괜찮다’(19.9%) ▷어딜 가도 똑같으니 신중하게 결정해(17%) ▷충동적인 감정일 수도 있으니 한 번 더 생각해(14.9%) ▷카드 할부, 대출금을 생각해서 참아(1.6%) ▷깊게 생각하지 말고 일단 사표 내’(1.8%)가 뒤따랐다.

응답자 48% ‘퇴사 후회한 적이 있다’

취업 후 얼마 되지 않아 퇴사를 선택하는 직장인이 많았지만 응답자의 절반 정도인 48%는 ‘퇴사를 후회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이직한 회사도 별 다를 것이 없어서’(27.2%)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 밖에 ▷재취업이 어려워서(22.3%) ▷퇴사하고 보니 이전 회사가 괜찮은 편 이이서(16.6%) ▷경제적으로 어려워서(12.5%) ▷퇴사 후의 상황이 생각했던 것 보다 좋지 않아서(12.3%) ▷충동적으로 결정한 것 같아서(9%)가 있었다.

한편 퇴사 경험이 없다고 응답한 직장인의 10명 중 8명은 퇴사의 충동 속에 일하고 있었다.

퇴사 경험이 없는 응답자의 50.8%는 퇴사 충동을 ‘현재 느끼고 있다’고 답했으며 28.8%는 ‘과거에 느껴봤다’고 답했다. 퇴사 충동을 ‘느껴본 적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20.3%에 불과했다.

퇴사 충동을 느꼈던 이유는 퇴사 경험자와 동일하게 ‘지나치게 많은 업무량과 잦은 야근’(40.4%)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서 ▷상사/동료와의 갈등(29.8%) ▷낮은 연봉(17%) ▷내 사업을 하고 싶어서(5.3%) ▷회사의 미래가 불확실해서(4.3%) ▷이직 제안을 받아서(3.2%)의 순으로 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퇴사를 실행에 옮기지 못한 이유 1위는 ‘재취업이 어려울 것 같아서’(33%)였다.

다음으로 ▷대안을 찾고 사표를 내야할 것 같아서(24.5%)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18.1%) ▷다른 회사도 별 다르지 않을 것 같아서(14.9%) 등이 뒤를 이었으며 ▷‘회사라는 울타리가 가장 안전할 것 같아서’를 이유로 꼽은 응답은 1.1%에 그쳤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보완, 쟁점을 논하다!'토론회 개최
[포토] ‘2018년도 전문 언론매체 기자간담회’ 개최
‘촛불 정부 1년, 환경정책 성과와 과제’ 토론회 개최
[포토] '소비자 측면에서 본 헌법개정안' 토론회 개최
제1회 액트(ACT)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