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교통사고 반달가슴곰, 포획 치료 중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5월 11일 오후 2시 경 경남 함양군 태봉산에서 지난 5월5일 교통사고를 당했던 반달가슴곰 KM53을 포획했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수의사가 확인한 결과, KM53은 왼쪽 앞다리가 부러진 것으로 파악됐다.

수의사는 현장에서 치료가 불가능한 것으로 보고 지리산에 있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으로 이송해 진단과 치료를 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KM53은 이 날 오후 4시30분 경 종복원기술원에 이송됐으며, 종복원기술원은 현재 방사선, 혈액검사, 분변검사 등을 시행했다.

방사선 검사 결과, KM53은 왼쪽 앞다리 어깨부터 팔꿈치까지 복합골절인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종합적인 진단은 나머지 검사결과가 나와야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부 산하 지방환경청 국정감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기상청 국정감사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막
[국감] 국회 산자위 '에너지' 부문 국정감사
[국감] 국회 산자위 '산업·통상' 부문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