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서울시, 무인자율주행 인프라 구축한다'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대상지로 상암DMC 선정
서울시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구축사업’ 대상지로 상암DMC를 선정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서울 상암DMC가 ‘자율협력주행’ 기술의 시험무대가 된다.

2019년까지 5단계 ‘완전자율협력주행’ 기술(=운전자 없이 자동차 스스로 완전 주행하는 수준)을 시험할 '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구축할 계획이다.

C-ITS는 자율주행차가 운행할 수 있도록 교통상황과 주변 시설물, 다른 차량과 쌍방향 정보 교환이 가능한 도로 환경을 구축하는 것을 말한다.

시에 따르면 상암DMC가 터널‧회전교차로 같은 다양한 도로 형태를 갖추고 있으며 자율주행 관련 업계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행환경, 자율주행 적합성, 기반조성의 용이성 등을 토대로 전문가, 협력업체, 관련기관 관계자들의 의견을 종합해 시범지구로 선정했다.

‘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에는 도로인프라에 감지센서와 초고속 통신망을 설치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차량‧도로인프라, 차량‧차량 간 다양한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도록 환경조성에 나선다.

시는 이와 같은 자율협력주행 인프라를 바탕으로 이르면 2019년 말부터 운전자 없는 ‘무인자율주행버스’를 시범운행할 계획이다.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을 기점으로 상암DMC 내 주요거점을 일 2~3회 순환하는 버스를 무료로 운행할 예정이다.

시는 시범운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향후 대중교통 소외지역에 ‘스마트폰으로 부르는 버스’ 등의 형태로 상용화하는 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서울은 이미 대중교통, 보행․자전거, 첨단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내외적으로 높게 평가 받고 있다”라며 “이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자율협력주행 등 미래교통분야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해 명실상부한 세계수준의 교통선진도시로서 그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