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스승과 제자, 나이로 정하나요?’폴리텍 신중년과정 교육생, 스승의 날 행사

[환경일보] 언제나 진지하기만 했던 강의실에 한바탕 웃음꽃이 폈다. 머리 희끗희끗한 반백의 중년들이 ‘스승의 은혜’ 노래를 부르면서다. 학창 시절 두 손 모아 엄숙하게 불렀던 그 분위기와는 자못 다르다.

5월14일일 서울 강서구 우장산 꼭대기에 위치한 폴리텍대학 서울강서 캠퍼스 신중년과정 교육장 모습이다.

<사진제공=고용노동부>

이날 행사는 시니어헬스케어과정 교육생 중 큰 언니격인 윤영금씨(68세)와 교육반장을 맡고 있는 김진명씨(58세)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수고해 주시는 교수님들에게 어떻게 하면 감사 표시를 할 수 있을까’ 하고 고민 끝에 만든 자리다. 교육일정 등을 고려해서 스승의 날을 하루 앞당겨 진행했다.

이날 주인공은 교육과정을 맡고 있는 김세련 교수(42세). 멋쩍어 하며 들어서는 김 교수에게 감사의 박수가 쏟아졌다.

“왼쪽 가슴에 빨간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려 했죠. 하지만 김영란법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얘기가 있어 포기할 수밖에 없었어요.” 칠판에 꽃그림이라도 그려드리자는 어느 한 교육생의 웃지 못 할 제안은 곧 현실이 됐다.

교육생 평균나이 59.8세. 굵게 마디진 손가락으로 너도나도 보드마커를 나눠 잡았다. 소식을 전해들은 대학직원도 손을 보탰다. 꽃그림 사이사이는 감사를 표현하는 글로 채워졌다.

김 교수는 “하얀 칠판 위에 빨간 카네이션 그림, 보드마커로 손수 써 주신 편지는 세상에서 가장 큰 감사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며, “평생 잊지 못할 감동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누군지 모르게 시작된 ‘스승의 은혜’ 노래가 교육생 21명 전원으로 번졌다. 고등학교 졸업 후 35년 만에 다시 불렀다는 차재희씨(54세)는 노래를 부르다가 갑자기 가슴이 뭉클해서 눈물이 날 뻔 했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를 전해들은 이석행 폴리텍대학 이사장은 교육생들이 마련한 따듯한 자리에 조금이나마 뜻을 더하겠다며 케이크를 전달했다.

이 이사장은“오늘 행사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스승의 날 행사”라며 “이분들의 감사해 하는 마음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우리 폴리텍대학 전 교직원은 앞으로 더욱 더 땀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폴리텍대학은 베이비부머과정을 포함하여 올해만 하더라도 전국 31개 캠퍼스에서 1500명의 중장년 교육을 진행한다. 지난해에는 1213명의 교육생 중 690명이 수료 후 일자리 행복을 찾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