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서울시, 개인파산 1조70억 면책 지원지난 5년간 채무자 4307명 혜택받아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채무조정 신청자의 소득 수준 <자료제공=서울시>

[서울=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이하 센터)가 지난 5년간 파산면책이나 개인회생으로 시민 4307명의 가계부채 총 1조70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책지원을 받은 4307명 가운데 96%(4137명)는 개인파산 면책, 나머지 4%(170명)는 개인회생으로 지원받았다.

2015년 이후 채무조정 서비스 이용자 3500여 명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월평균 소득 100만 원 이하’라고 밝힌 시민이 91%에 달했다.

또한 고령으로 경제활동이 어려운 60대 이상이 42%였으며 50대(30%)까지 포함할 경우 장·노년층이 채무조정 서비스 이용자의 7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인철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서울시는 가계부채 문제를 복지적 해법으로 근본 해결하려는 혁신적 시도를 전국 최초로 추진해 5년 만에 4300여 명의 가계부채 1조 원을 면책하는 성과를 기록했다”며서 “앞으로도 더 나은 금융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복지재단 산하인 센터는 2013년 7월 개소해 시민들에게 재무상담과 채무조정지원, 복지서비스 연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과다한 가계부채로 고통을 겪는 시민과 심층상담을 거친 뒤 빚을 갚기 어려워 ‘파산면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관련 서류 발급부터 파산접수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또한 센터는 재무상담, 주거·일자리 등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채무자들이 실질적인 자립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보완, 쟁점을 논하다!'토론회 개최
[포토] ‘2018년도 전문 언론매체 기자간담회’ 개최
‘촛불 정부 1년, 환경정책 성과와 과제’ 토론회 개최
[포토] '소비자 측면에서 본 헌법개정안' 토론회 개최
제1회 액트(ACT)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