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16일(수)부터 중부지방 120㎜ ‘비’ 예고16일과 17일 밤부터 새벽, 천둥번개 동반한 많은 양의 비

[환경일보] 16일부터 18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20㎜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6일 밤~17일 새벽, 17일 밤~18일 새벽 두 차례에 걸쳐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오늘(15일)은 서쪽에서 기압골이 다가오면서 밤부터 서해안과 제주도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서쪽지방은 밤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내일인 16일(수)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고, 남부지방과 충청남부, 강원영동은 오후에 그치겠지만 그 밖의 중부지방은 17일(목)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목) 밤부터는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남부지방에도 다시 비가 오면서 전국으로 확대돼, 18일(금)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 비는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18일(금) 낮에 서울‧경기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16일(수) 밤부터 17일(목) 새벽 사이와 17일(목) 밤~18일(금) 새벽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어서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

5월16일(수) 밤 예상기압계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이번 비(16~18일)는 대만부터 일본 북동해상까지 넓게 분포한 고기압에 의해 서쪽에서 동진하는 비구름대의 이동이 느려지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수 지속시간이 길어져 총강수량이 12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한편 대기불안정에 의해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지역에 따라 강수량의 차이가 크고, 비구름의 영향을 받는 동안에도 상대적으로 구름발달이 약한 지역에서는 소강상태를 보이거나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16일과 17일 예상강수량은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북부, 서해5도 등에서 4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의 경우 많게는 120㎜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아울러 충청남부와 경북북부내륙은 20~70㎜, 강원영동, 남부지방(경북북부내륙 제외), 제주도산지(15일 밤부터)는 10~4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보완, 쟁점을 논하다!'토론회 개최
[포토] ‘2018년도 전문 언론매체 기자간담회’ 개최
‘촛불 정부 1년, 환경정책 성과와 과제’ 토론회 개최
[포토] '소비자 측면에서 본 헌법개정안' 토론회 개최
제1회 액트(ACT)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