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해수부, 선박 온실가스 감축 나선다16일 '선박 온실가스 감축 대응 연구 협의회' 발족
국제해운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자료제공=해양수산부>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가 국제적인 선박 온실가스 배출 규제현안에 대응하기 위해 해운․조선업계와 학회,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선박 온실가스 감축 대응 연구 협의회’를 16일 발족한다.

김 장관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온실가스 배출 규제를 해운․조선 산업 발전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협의회를 추진했고, 국기계연구원, 한국마린엔지니어링학회 등 18개의 유관기관 및 업․단체가 참여하기로 했다.

지난 4월13일 국제해사기구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국제 해운업계는 2050년까지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8년 대비 50%로 감축해야 한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재 선박연료로 사용되는 화석연료 대신 중‧단기적으로 액화천연가스(LNG) 등 친환경연료로 전환해야 한다.

장기적으로는 암모니아나 수소 등 비화석연료로 바꿔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를 위해서는 선박기관과 부속설비 뿐만 아니라 선박 구조와 항만 연료공급(Bunkering) 시설의 변경 등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자동차업계에서 연구되고 있는 수소 등 대체 청정연료와 연료전지 등을 선박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또 해운업의 선대 개편, 조선업계의 신기술과 신소재 개발 등 중·장기적인 전략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임현택 해양수산부 해사산업기술과장은 “국제해사기구의 선박온실가스 감축 목표는 2020년부터 적용되는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규제보다 해운․조선업계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선박 온실가스 감축 목표연도인 2050년이 멀게 느껴질 수 있지만, 학계․업계 등과 함께 철저히 준비해 이를 성장의 기회로 활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