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조상우, 결국 오명의 타이틀 구설수...누리꾼들 맹비난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넥센 히어로즈 투수 조상우가 구설수에 휘말린 가운데 누리꾼들도 분노하고 있다.

조상우 소식에 누리꾼들은 "성폭행 혐의 확정되면 영구제명이죠", "결과를 떠나 구단에 속해있는 마당에 고액 연봉자가 할짓이냐, "인생 한방에 종치게 생겼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상우는 박동원과 23일 새벽 인천의 한 호텔에서 심신상실 상태의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부 산하 지방환경청 국정감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기상청 국정감사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막
[국감] 국회 산자위 '에너지' 부문 국정감사
[국감] 국회 산자위 '산업·통상' 부문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