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박동운, '프로야구선수 성폭행' 피의자였다...누리꾼들 '분노'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넥센히어로즈 박동원이 구설수에 휘말린 가운데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박동원 소식에 누리꾼들은 "순간의 욕정이 인생 종친다"," 어떻게 혐의만으로 활동정치 처분을 줄 수 있는거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3일 오전 보도된 프로야구 선수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가 소속팀 선수들인 박동원, 조상우로 밝혀지자 넥센 히어로즈 구단은 주전 포수 박동원과 마무리 조상우를 1군에서 말소시켰다.

한편 박동원은 지난 2009년 넥센에 입단해 2014년부터 팀의 주전 포수자리를 꿰찼다. 시즌 39경기에서 타율 2할4푼8리를 기록하며 1군 선수로 활약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9년 전국 산림경영인 대회
산림청 ‘2019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및 산림주간’ 개최
[포토] 해외 석학에게 듣는 바람직한 대기질 개선 정책
[포토] 가습기살균제 피해 진상규명, 지원 대책 촉구
[포토] 한국환경경영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