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심석희 폭행, 누리꾼들…“이런 식으로 끝냈다간 제2 제3의 피해자 안 나오라는 법 없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직전인 지난 1월 조재범 전 대표 팀 코치에게 선수촌 내 밀폐 공간에서 수십 차례 폭행을 당했던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심석희 선수는 선수촌을 이탈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진천선수촌 방문 일정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당시 빙상연맹은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와 담당 코치가 성적 문제로 마찰이 있었다. 손찌검을 당한 심석희가 자존심이 상해 선수촌을 이탈했다"고 사건을 축소 발표한 바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OHS***) 아니 사람을 왜 때려 제대로 수사해서 제대로 처벌받길” “(kty5****) 영구제명으로 끝낼게 아니라 형사 처벌해라. 이런 식으로 끝냈다간 제2 제3의 피해자 안 나오라는 법 없다” “(hee0****) 빙상계에서 영구 제명해야지” “(봄날****) 아직 어린선수인데 얼마나 힘들었을까”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