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미래숲·GKL 쿠부치 사막 녹색봉사 실시한·중 청년 녹색단 모집해 사막 워크캠프도 실시
사단법인 미래숲이 GKL 사회공헌재단과 협력해 쿠부치 사막 나무심기 봉사를 실시했다. <사진제공=(사)미래숲>
미래숲, GKL이 함께하는 한중청년 사막워크캠프 <사진제공=(사)미래숲>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토지 황폐화 방지 및 대기 질 개선을 위해 사단법인 미래숲이 GKL사회공헌재단과 협력해 5월8일부터 11일까지 중국 내몽골 쿠부치 사막에서 황사·사막화 방지를 위한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내몽골 쿠부치 사막은 북경에서 서쪽으로 약 600km 떨어진 곳에 위치하며 우리나라 황사 피해의 주요 발원지로 손꼽히고 있는 곳이다.

실제로 쿠부치 사막에 나무를 심기 시작한 이후로 이 곳의 생태계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곳을 떠났던 마을 주민들도 돌아오기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관광객을 유치시키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미래숲은 재북경 중국 학생 및 유학생 40여명을 녹색단원으로 선발, 토지황폐화 및 생물 다양성 문제에도 대응하고 있다.

녹색단원들은 사전교육을 통해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을 제고한 후, 3박4일간의 사막화 방지 및 조림지 보호활동에도 나섰다.

한편 미래숲은 GKL 사회공헌재단을 비롯한 여러 기관 및 기업과 사막화 방지를 위해 조림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포플러 백양나무와 사류나무 약 80만 본을 조림했다.

미래숲 관계자는 “이처럼 한·중 민간 협력이 꾸준히 지속돼, 머지않아 미세먼지와 황사로 뒤덮인 뿌연 하늘이 파랗고 화창한 하늘이 되는 날을 기대해 본다”고 전했다.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