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대진침대 라돈 추가 검출, 누리꾼들…“사용한 소비자로서 너무 억울하고 속만 터집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1급 발암물질 라돈에 의한 피폭이 확인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모델이 기존 확인된 7종 외에 14종이 추가돼 많은 시민들이 걱정에 휩싸였다.

25일, 국무조정실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정부서울청사에서 합동브리핑을 열고 “대진침대 매트리스 17종을 추가로 조사한 결과 14종의 매트리스(약 2만5661개)가 생활 주변 방사선 안전 관리법 안전기준(1mSv/y)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오늘 수거·폐기를 위한 행정조치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추가 확인된 14종은 파워그린슬리퍼플래티넘·그린슬리퍼·프리미엄웨스턴(슬리퍼)·파워트윈플러스·로즈그린슬리퍼·프리미엄파워그린슬리퍼·(파워그린슬리퍼)라임·아이파워플러스슬리퍼·아이파워그린·아르테·파워플러스포켓·파워그린슬리퍼R·그린헬스1·파워그린슬리퍼힙노스 등으로 알려졌다

한편, 원안위는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모나자이트 수입업체(1개)에 대한 유통 현황을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13개 업체가 내수용 제품을 제조하거나 판매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aris****) 대진침대 수거 신청한지 오래 단 한번 수거 예정일정이라던가 일절 연락도 없습니다” “(0mn****) 비싼 돈 주고 구입해 몇 년씩 라돈침대 사용한 소비자로서 너무 억울하고 속만 터집니다” “(prog****) 대진침대만 이러겠어? 그냥 솜으로 만든 요 깔고 자자” “(hj36****) 대진침대 외에 다른 개인 업체 침대까지 전수조사가 시급해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상청, 폭염 학술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 참여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