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드루킹 접촉 수사, 이철성 경찰청장…“질책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철성 경찰청장이 드루킹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5일 이철성 경찰청장은 드루킹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 논란과 관련해 “시작 단계에서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진 부분은 인정하고, 질책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수사가 시작된 지 100여 일이 됐다고 하는데 지난 50일 동안은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또 드루킹과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의 접촉에 대해서는 보고받지 못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며 “송 비서관 건은 좀 더 확인해야 할 것이 있어서 보고가 늦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