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오존주의보, 26일 서울 모든 지역에 발령…외출과 실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모든 지역에 올해 첫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26일 서울시는 오후 6시를 기준으로 서울 서북권(은평구·서대문구·마포구)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후 4시에는 도심지역(종로·중구·용산구)과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구)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의 주민은 외출과 실외운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시간당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 한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