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 누리꾼들…“당당하면 조사에 정정당당하게 임해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 특별조사단의 조사를 두 차례 거부했다는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7일 대법원에 따르면 '판사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3차 조사를 맡은 '대법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특별조사단'은 조사 과정에서 지난달 24일과 지난 24일 두 차례에 걸쳐 이번 사태에 관한 입장과 관련 사실관계에 대한 양 전 대법원장의 답변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한 차례는 거절을 당했고, 다른 한 차례는 양 전 대법원장이 외국에 체류 중이었다는 것이 대법원의 설명이다.

특조단이 조사를 시도했지만 거부당했다는 사실이 이번에 확인되면서 강제수사 권한이 있는 검찰이 블랙리스트 조사를 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커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890****) 조사를 거부하다니 대단한 힘이네” “(ubv****) 아직도 보이지 않는 세력이 존재하는 건가?” “(78nn*****) 무슨 권리로 이러는 건지” “(234****) 당당하면 조사에 정정당당하게 임해라”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