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대진침대, “2010년 이전 생산된 대진침대 고농도 라돈측정 사례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2010년 이후 생산된 침대에서만 라돈이 검출됐다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발표와 달리 이전 제품에서도 고농도 방사능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28일 시민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와 태양의학교가 2007년 구입한 대진침대 '뉴웨스턴슬리퍼'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방사능 측정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해당 제품에서 시간당 0.724μSv(마이크로시버트)가 검출됐다.

이는 연간 피폭 한계인 1mSv(미리시버트)의 6.6배에 달하는 수치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원안위는 3차례의 보도 자료를 통해 연간 기준치 이상의 대진침대 명단을 발표했는데 모두 2010년 이후 생산된 제품"이라고 했다.

그러나 "2010년 이전 생산된 대진침대 고농도 라돈측정 사례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라돈프리 2018-05-28 13:38:57

    이번 사태는 라돈농도 측정에 적합하지 않은 측정기 사용에 따른 해프닝일 수 있습니다!!!
    1. 라돈(Rn222)과 토론(Rn220)뿐만 아니라 일시에 많은 양의 감마선에 반응하는 이온챔버형 라돈측정기 사용에 따른 잘못된 라돈농도 측정값 때문
    2. 토론의 자핵종(Pb212)에 오염된 측정기 사용에 따른 잘못된 토론 농도 측정값 때문
    3. 이온챔버형 측정기가 감마선을 방출하는 침대 매트리스의 라돈농도 측정에 계속 사용되고 있고 이에따른 문제가 증폭되고 있는데도 시정되지 않고 있다는 점
    4. 토론 측정값 관련 www.radon.re.kr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