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붉은불개미 의심개체 발견, 누리꾼들 끔찍…“일부 사람이 침에 쏘이면 심하면 사망까지”

부산항 감만 부두에서 ‘붉은불개미’ 의심개체가 발견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부산항만공사는 확산방지를 위해 대책본부를 구성·운영하는 등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29일 부산항만공사는 지난 28일 부산항을 통해 수입된 호주산 귀리건초를 적재한 컨테이너 내부에서 붉은불개미로 의심되는 일개미 1마리가 발견됨에 따라 현장 방역업체 확보 등 방역지원체계를 확립하고 부산항 외부로 붉은불개미가 퍼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발견된 붉은불개미 의심개체에 대해서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유전자분석을 통해 오는 30일께 붉은 불개미 여부를 확진할 예정이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goge****) 붉은불개미가 무서운 건 다른 개체의 개미집을 공격해서 개미집을 파괴하고 자기들의 터전으로 만듦” “(huu****) 그래서 생태계 교란종으로 분류됨” “(thek****) 독성이 약하지만 알레르기가 있는 일부 사람이 침에 쏘이면 심하면 사망까지 이른다네요” “(huas****) 북미에선 이 개미에 쏘여 매년 100명 정도 사망한다는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 참여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