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jtbc 뉴스룸, 진에어 결함 알고도 비행 강행 보도…누리꾼들 경악 “어떻게 그럴 수가”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지난 2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진에어가 비행기의 결함을 알고도 비행을 강행한 것에 대해 보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뉴스룸’은 지난해 9월 19일 진에어의 보잉777기는 엔진의 중대 결함을 알고도 승객과 승무원 276명을 태우고 괌에서 인천까지 위험비행을 강행했다고 보도했다.

‘뉴스룸’은 '엔진 결함 비행'을 알려주는 정비사의 대화와 기록을 공개했다.

엔진이 정상적으로 작동했다는 진에어 측의 대답과는 대치되는 내용들이다.

괌에서 정비사들이 나눈 대화 녹음 파일을 들어보면 엔진의 핵심 연료 장치인 FMU 이상을 걱정하는 상황이 나온다.

정비사 A가 "어때 지금? 엔진 돌려보니까?"라고 묻자 정비사 B는 "그대로입니다. 안 바뀝니다. 퓨얼이(연료가) 계속 나와요. FMU에 충격 주고 다시 한 번 체크해 보려고요"라고 답한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NJJ***) 어떻게 그럴 수가” “(UII****) 정말 무서운 사람들” “(566****) 갑질은 어디까지” “(123****) 무슨 생각으로 이렇게 한 걸까?”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아이모 타이팔레, 핀란드 실내공기질 관리 사례 발표
[포토] 닐 브래킨 대표, 인공강우 활용한 대기질 개선 방안 발표
[포토] 데이빗 델렌 교수, 미국 미세먼지관리 우수 사례 발표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의 특별강연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 특별강연 진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